페이지

2016년 10월 7일 금요일

안방퉁수나 부는 실력으로는 바깥에서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2016.10.02. 08:22
우리말에 ‘방안퉁수’라는 말이 있는데 집안에서는 큰소리를 뻥뻥 치지만 밖에 나가서는 말도 한마디 제대로 못하는 사람을 일컫는 말이다.

이런 사람들은 대부분이 소위 입만 살아있는 사람들로 현실과 동떨어진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거나 행동을 하는 사람들로 대부분이 사회성이 부족하거나 아는 것이 빈약하거나 현실을 파악하는 능력이 부족한 사람들이다.

소위 사회가 어떻게 돌아가는지를 모르거나 알 생각을 하지도 않고 자신만의 세계에 갇혀 있으면서 자신이 알고 있는 것이 이 세상에서 최고이고 자신이 이 세상에서 제일 잘 난 사람으로 알고 있는 착각 속에 사는 사람이기도 하다.

이런 사람들은 세상과의 소통은 불가능한데 그 원인은 사실 본인이 알고 있는 것이나 본인 스스로가 세상보다 더 못하게 때문에 세상이 받아들이지 않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세상 사람들이 어리석거나 마음이 선량하지 못하기 때문에 자신의 생각을 받아들이지 않고 자신도 존경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이런 사람들은 시야도 편협하고 따라서 사고도 편협하기 때문에 자신이 한 번 받아들인 지식이나 다른 사람으로부터 받아들인 사상에 대해서 옳다고 믿으면, 다른 사람들의 생각이나 사상들을 비교해 보려고 하지 않고 자신이 알고 있고 믿고 있는 것이 이 세상에서 최고라고 단정하고 다른 사람들의 말이나 사고들을 들으려고도 하지 않는 것이다.

소위 이런 사람들은 골신도나 광신도들이 되며 가정이나 사회 그리고 더 나아가서는 인류에게 짐이 되는 사람들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런 사람들은 지적성장이 어느 한 순간에 멈추어진 사람으로 종교인으로 말한다면 입교하면서 교리를 받아들이는 순간이 그런 때라고 있을 것이다.
스스로 자신의 지적수준을 그 시간에서 멈추고 자신의 생각을 버리는 것이다.
자신이 알고 있는 것 이외의 세상의 모든 지식이나 사상은 다 필요가 없으며 자신에게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에 귀를 기울일 필요도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다.

이런 사람들이 다른 사람들과 대화가 통할 리가 없다. 따라서 세상 사람들 누구와도 대화가 되지 않기 때문에 그들과 어울리지도 못하고 더욱더 외톨이가 되어갈 것이며 사회에서 뒤처지는 사람이 될 수밖에 없지만 오히려 그런 것이 자신의 삶의 보람이며 자랑이라고 생각한다.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겠지만 가족이나 그런 사람을 품고 있는 사회나 국가는 힘들어지게 되는 것이다.
골신자들이나 광신자들이 많아서 이상한 행동이나 이상한 말들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면 그 사회가 힘들어지는 것은 당연할 수밖에 없다.

이런 사람들은 반드시 문제를 일으키게 되는데 그 문제는 개인의 인생을 파멸로 이끌고 가정을 파탄시키며 사회를 혼란스럽게 한다.

우리는 이런 사람들을 남의 말을 믿고 따르는 일반 신도의 입장에 있는 사람들만 생각하는데 반드시 그런 것은 아니다.
종교의 지도자들 또한 이 부류에 속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이다.
신흥종교를 만드는 사람들 중에 대부분은 세상 지식은 한참 상식 아래에 있지만 영적(靈的)능력이 남보다 우월해서 종교를 만들어 교주를 하는 사람들이 그런 사람들이다.  
이런 사람들의 특징은 자신이 알고 있는 분야를 제외한 부분에 대해서는 무식(無識)하기 때문에 합리적인 사고를 할 수 없으며 자신이 세상과 동떨어진 말과 행동을 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 알지 못하고 심지어는 파멸의 길을 가고 있는 것도 알지 못하게 된다.

합리적이지 못한 개인이나 단체들은 결국 시간이 지나면 비합리적인 문제들이 나타나게 되는데 다행히 그 문제점들을 해결하면 살아남을 수가 있지만 , 문제점을 해결하지 못하면 사라질 수밖에 없다.
종교는 문제점들을 해결할 방법이 없기 때문에 사라질 수밖에 없는 운명이지만 그럼에도 종교가 유지되는 비상식적이고 비합리적인 것을 상식과 합리로 받아들이는 정신 나간 사람들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을 혼란 속에 빠뜨려서 아직도 그 후유증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세월호 사건의 장본인은 누군가의 손에 죽었지만 아직도 그 종교가 유지되는 것은 그런 사람들이 남아 있기 때문인 것이며 그 종교가 아직 남아 존재하지만 그런 종교에 인생을 바치고 있는 사람들의 인생은 파멸에 이른 것이나 다름이 없는 것 아닌가?
그들 인생에서 무엇이 남겠는가?
그렇게 살아가는 것이 최상의 행복이라고 살다가 죽으면 모르겠지만 행여 살아있을 때 자신이 속은 것을 안다면 자신의 인생을 기억하고 싶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누군가가 자신의 평생을 바쳐가면서 어떤 사람이나 조직에 충성을 하고 따라 나왔는데 그들이 세상에서 비난을 받고 지탄을 받고 있고 세상의 비난과 지탄(指彈)이 억울한 것이 아니고 정당한 것이라면 그런 사람과 조직(교회)에 충성한 자신의 인생은 물거품이 되고 마는 것이다.

지금 이곳에도 되어지는 현실을 보면서 자괴감이 드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더 열심히 믿고 따르는 것이 자신이 해야 할 일이라고 분발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자괴감이 드는 사람들은 평생을 바쳐서 따라온 결과가 이렇게 된 것에 대해서 참담한 심정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다.
내부의 모순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길을 따라나왔거나 그런 모순을 모르고 따라왔더라도 이제는 눈을 뜨고 세상과 얼마나 다른 길을 걸어온 것을 깨달은 사람들일 것이다.

그러나 그런 사람들 중에서 처음부터 이런 상황의 씨앗이 있었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고 어느 누구의 잘못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면 그는 아직도 상황을 제대로 보지 못하는 사람이다. 


통일교회에 발을 들여놓은 사람들은 두 부류로 분류할 수 있는데
첫 번째는 메시아를 만나서 원죄 청산 등 구원에 관심이 있는 종교적인 분야에 더 관심이 많은 사람들이다.
이런 사람들은 이런 상황에 아랑곳하지 않고 신앙을 고수하는 사람들이다.
이런 사람들에게는 이론이나 합리적인 사고 같은 것이 필요가 없다.
그냥 믿고 따르면 되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두 번째 부류는 종교적인 측면보다는 섭리적은 측면을 보고 통일교인이 된 사람들이다.
인류를 위해서 그리고 인류의 미래를 위해서 우리가 어떤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해서 보람과 긍지를 가지고 들어온 사람들이다.
이런 목적으로 통일교인이 된 사람들은 아마도 대부분이 실망을 하고 떠나갔거나 남아 있다고 하더라도 자괴감에 괴로워하고 있을 것이다.

사실 교회를 발전시켜온 사람들은 섭리에 매력을 느껴서 통일교인이 된 후자들이다.
이 사람들이 교회의 입과 발이 되어서 오늘날까지 교회를 이끌어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지금 오로지 믿음과 신앙을 주장하는 사람들은 솔직히 말해서 다른 사람들 앞에 말한마디도 제대로 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지 못한 사람들이다.
왜 그런고 하면 합리적(合理的)이지도 이성적(理性的)이지도 지성적(知性的)이지도 않으니 남에게 전할 능력도 설득할 능력도 없는 것이다.

앞뒤도 맞지 않는 그런 말들을 누가 들으려고 할 것이며 그런 말에 설득을 당할 사람들이 어디 있겠는가?
자신들과 비슷한 수준에 있는 한참 모자라는 사람들에게나 통하는 이론과 말발을 가지고는 자기 식구(食口)들을 설득하는 것도 힘들 것이다.

글을 쓸 때나 댓글을 달 때는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가 아닌 상대방이라면 어떻게 이해하고 받아들일 것인가를 생각하고 글을 쓰고 댓글을 달아야 할 것이다.
그리고 글이나 댓글은 통일교인들에게만 통해서도 안되고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통하는 내용이어야 할 것이다.

안방퉁수쟁이들의 특징은 집안에서는 큰소리를 치지만 바깥에서는 말한마디도 못하는 벙어리가 되는 것이다.
익명방이나 실명방을 비롯하여 자신이 올린 글이나 댓글이 세상 사람들 누가 읽더라도 이해가 되고 설득이 된다고 생각하고 글을 올리는 사람이 있는가?


세상 사람들에게 얼마나 많은 말씀을 전했으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설득시켰는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최문기씨의 말에 호응을 하면서 좋아하던가?

나는 세상의 어느 누구와의 대화를 하더라도 당당할 수 있으며 우리가 하려고 하는 일들에 대해서 그들을 설득하여 동참을 시킬 자신이 있었던 사람이다.



삭제된 댓글 입니다.
┗ 16.10.02. 09:00
아무리 핍박을받으셔도 거기에
굴하지않고
글을올리시는
신현준님 대단하십니다
사람을사랑 하지않으시면 쉬운일이
아닐터인데..
늘깨달음의 글 감사합니다
┗ 16.10.02. 09:03
세상을 유심히 보고 내부(원리와 조직)를 보면서 무엇이 잘못되었고 무엇이 문제인지 등을 생각하면서 자신과 우리가 무슨 일을 어떻게 해야 하는가도 생각해보시고 더 나아가서 세상의 지식도 섭렵하면서 더 근원적인 문제도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글쓴이
 
삭제된 댓글 입니다.
┗ 16.10.02. 14:04
같은 말도 오해되지 않는 말로 합시다.
날개는 하나님의 섭리와 정렬된 길을 갈 때 천운과 함께 달리는 것이죠.
누가 옳은 길을 가고있는지 판단해야 합니다.
 
16.10.02. 09:28
안방통수는 우리들의 아픈 현실입니다.
이 세대의 변화된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고 오직 50,60년대의 생각을 가지고 현재를 이야기하면 않된다.
통일교회의 현실을 직시하고 과거에만 억메어 있는 우물안 개구리의 모습에서
우물을 뛰어 넘는 넓은 세상과 변화된 환경을 맞이 할 때다.
 
16.10.02. 10:32
1000%공감합니다
 
삭제된 댓글 입니다.
┗ 16.10.02. 15:39
차라리 죽은 것보다 못한 입이라는 것이 문제지요
거짓말에 허언증에 사기성까지 겸비하니 그것이 문제 이니겠소
 
삭제된 댓글 입니다.
┗ 16.10.02. 15:46
골통신자는 맹신도나 광신도와는 다른 거 아닌감
막무가네로 경우도 없고 예의도 없어서 눈에 뵈는게 없는 그런 사람
┗ 16.10.02. 21:05
꼴통광신도를 말씀하시는듯...

댓글 1개:

  1. 참 더러운 글 줄기차게도 쓰는구만.

    답글삭제

참고: 블로그의 회원만 댓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